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연예 오피니언 IR포토 보도자료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연예 > 방송
‘쇼미더머니6’ 쇼미의 하이라이트 팀배틀 미션이 펼쳐진다!
황동인 기자  |  intronews86@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5:55:55
   
 

[인트로뉴스- 황동인 기자]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히는 두 래퍼, 주노플로와 해쉬스완이 운명의 맞대결을 펼친다. 두 사람은 지난 시즌5 3차 예선에서 만나 희비가 교차된 바 있다. 이번 대결에서는 과연 누가 웃게 될까?

 

오늘(11일, 금) 밤 11시, Mnet ‘쇼미더머니6’ 7화가 방송된다. 오늘 방송에서는 본선을 향한 마지막 관문인 ‘팀 배틀 미션’이 펼쳐질 예정이다. 팀을 이룬 래퍼들은 살얼음판을 걷는 듯 한 긴장감을 안고, 본선으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인 팀 배틀 미션을 펼치게 된다. 며칠 전 공개한 7화의 예고 영상은 이미 조회수 39만을 돌파할 정도로 이번 미션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뜨겁다.

 

‘팀 배틀 미션’의 대진은 ‘도끼X박재범 vs 지코X딘’과 ‘다이나믹듀오 vs 타이거JKXBizzy’로 나뉘었다. 우열을 쉬이 가리기 힘든 래퍼들의 대진표가 완성돼 보는 재미는 물론 긴장감을 배가시켰다는 후문이다. 팀 배틀 미션에서 패배하는 팀에서는 각 1명씩 추가로 탈락자가 발생한다. 따라서, 래퍼들은 자신들의 팀원을 지키기 위해 자존심을 건 고군분투를 펼치고 이 한 판 승부가 7화의 강력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시즌에서 운명의 대진으로 희비를 맛본 주노플로와 해쉬스완의 재대결이 예고되며 궁금증을 끌어올리고 있다.

 

팀 배틀 미션이 끝난 후에는 본선 1차 공연이 시작된다. 1차 본선 무대에 서는 래퍼는 총 14명이다. 하지만, 래퍼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쇼미더머니’의 잔혹한 룰인 ‘마이크 선택’이다. 무대가 시작되기 직전, 프로듀서들은 관객들을 만날 래퍼를 선택해야 하고, 선택 받은 래퍼만이 무대 위에 오를 수 있다.

 

쫄깃한 긴장감으로 시작되는 본선 1차 공연에서는 프로듀서와 래퍼들의 합동 공연도 이뤄진다. 또 하나의 레전드 무대를 예고함과 동시에, 이 무대에서 소개된 곡은 방송 다음날인 12일(토) 낮 12시 음원으로 공개된다. 지난 주 공개된 음원 미션 4곡이 주요 음원차트 1위와 상위권을 휩쓸며 ‘쇼미더머니’의 열풍을 또 한번 증명한 가운데, 이번 주 공개되는 새 음원에 대한 기대감 역시 높아지고 있는 상황.

 

한편, 방송을 앞두고 ‘쇼미더머니6’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가장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주노플로와 해쉬스완의 대결을 짤막하게 선공개 하며 애타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달랠 예정이다. ‘쇼미더머니6’ 7화는 오늘(11일, 금) 밤 11시 Mnet에서 시청할 수 있다.

싸이월드 공감
황동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자님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빵빵한 하체가 솔직히 남자들을 미

형산강이면 경주에서 가깝겠네요!

우앙, 포항에서?? ㅋㅋㅋㅋㅋ 나

조이 입니다

아무리 사실을 알려줘도 민주화 운

노무현 정권은 삼성연합정권이라며,

안녕하세요 저는 트와이스 좋아합니

안녕하세요 저는 트와이스 좋아합니

저는 여기서 구매하고 피봤는데,,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134 , 103/602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