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연예 오피니언 IR포토 보도자료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연예 > 음악
혁오, 첫 정규앨범 ‘23’ 더블 타이틀곡 ‘가죽자켓’ M/V 티저 영상 공개!빈티지 색감의 영상미에 자동차 폭발씬까지, 헐리웃 뺨치는 고감도 ‘청춘 영화’
황동인 기자  |  intronews86@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1:14:29
   
▲ [사진 두루두루amc 제공]

[인트로뉴스- 황동인 기자] ‘밴드의 신대륙’ 혁오가 오는 24일 발매 예정인 첫 정규앨범 ‘23’의 세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신보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혁오는 지난 20일 오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정규앨범 ‘23’의 더블 타이틀곡 ‘가죽자켓’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어두컴컴한 저녁을 배경으로 한 젊은 외국 남녀가 오토바이를 타고 어디론가 떠나고, 그 자리에 있던 자동차가 폭파되는 모습을 배경으로, 강렬한 기타 리프와 함께 오혁의 보컬이 실린 ‘가죽자켓’의 한소절이 겹쳐지면서 뮤직비디오 풀 버전에서 펼쳐질 이야기를 궁금케 하고 있다.

 

혁오는 이번 뮤비 티저를 통해 헐리웃 청춘 영화를 보는 듯한 빈티지한 색감의 영상미를 자랑하는 가운데, 상징성 가득한 흑백의 애니메이션으로 완성된 앨범 타이틀곡 ‘TOMBOY(톰보이)’, 몽골의 광활한 벌판과 혁오 멤버들의 강렬한 레드 패션이 대조되며 화제를 모은 ‘Wanli万里(완리)’등 공개하는 영상마다 압도적이고 유니크한 감성으로 시선을 모으고 있다.

 

공개되는 이미지와 영상들로 연이어 화제를 모으고 있는 혁오의 데뷔 2년 반 만의 첫 정규앨범 ‘23’은, 더블 타이틀곡 ‘TOMBOY(톰보이)’와 ‘가죽자켓’을 포함해 ‘Wanli万里(완리)’, ‘Die alone(다이 얼론)’ 등 혁오만의 음악적 색깔과 감성이 고스란히 12곡이 수록될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 14일부터 ‘23’ 앨범 예약판매가 시작되었으며, 이미 초도 물량이 완판 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이와 함께, 혁오는 오는 6월 3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첫 정규앨범 발매 기념 단독 콘서트 ‘23’ 개최를 앞두고 있으며, 오는 26일 낮 12시, 멜론 티켓을 통해 예매를 시작한다.

 

한편, 혁오의 첫 정규앨범 ‘23’은 오는 24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 예정이며, 선공개된 더블 타이틀곡 ‘가죽자켓’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은 혁오 공식 SNS를 통해 감상 가능하다.

싸이월드 공감
황동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형산강이면 경주에서 가깝겠네요!

우앙, 포항에서?? ㅋㅋㅋㅋㅋ 나

조이 입니다

아무리 사실을 알려줘도 민주화 운

노무현 정권은 삼성연합정권이라며,

안녕하세요 저는 트와이스 좋아합니

안녕하세요 저는 트와이스 좋아합니

저는 여기서 구매하고 피봤는데,,

니네도 영입하면 되지 철수야 뭐하

하하는 사랑입니다. 비틈tv 재미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134 , 103/602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