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왔어 왔어’, 남북하나재단창작지원사업 뮤지컬 작품으로 선정 ‘오는 9월 개막’
상태바
뮤지컬 ‘왔어 왔어’, 남북하나재단창작지원사업 뮤지컬 작품으로 선정 ‘오는 9월 개막’
  • 승인 2020.08.26 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인트로뉴스- 문태주 기자]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와 MOU를 맺은 희원극단의 ‘왔어왔어’가 남북하나재단창작지원사업의 뮤지컬 작품으로 선정됐다.

 

26일 희원극단 측은 “뮤지컬 ‘언틸더데이’에 이어 또 하나의 통일 뮤지컬 ‘왔어 왔어’를 제작, 발표할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언틸더데이’는 북한지하교인들의 실화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다뤘지만 입소문을 타고 전해져 3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 지난 2011년 개막공연 이후 8년간 무대에 올려진 바 있다. 

 

뮤지컬 ‘왔어 왔어’ 역시 통일 바에서 일어나는 남북한 배우들의 콘서트 준비 과정을 시작으로, 극 중 주연들의 실화였던 사실을 엮어 감동과 코믹, 눈물의 역사를 담아 제작됐다. 

 

특히 ‘왔어 왔어’는 희원극단 대표이자 배우인 김나윤이 작가와 각색 및 안무를 담당했고, ‘언틸더데이’의 연출을 맡은 감독 오진하가 이번에도 김나윤과 함께 공동 연출을 도맡아 통일 뮤지컬에 대한 이해도를 한층 더 넓혀 대중 앞에 선보일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 작품의 음악을 맡은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최지혜와 바이올리니스트 정한나, 베이시스트 황현무 등 4인조 연주자들의 라이브 무대는 물론, 북한에서 하나밖에 없는 악기 소해금을 연주하는 북한 예술가 박성진, 북한 배우인 백유미, 남한의 김나윤과 김도하, 한채율, 박정하, 최예승 등 희원극단이 연합해 출연한다.

 

프로듀서로 합류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위원이자 대한민국문화예술협회의 회장인 이병도는 “남북 간에 문화 발전과 소통을 위해 홍보와 기획을 맡아 많은 국민들이 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도 전했다.

 

짙은 감동을 선사할 ‘왔어 왔어’는 오는 9월 26일 오후 5시 윤당아트홀에서 첫 막을 올린다.

문태주 기자 mtj6080@intr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