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연맹, '선수협'의 연봉삭감 논의 제안 환영
상태바
프로축구연맹, '선수협'의 연봉삭감 논의 제안 환영
  • 승인 2020.04.18 16: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이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의 연봉삭감 관련 논의 제안에 대하여 환영 입장을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 세계적 경기침체 현상이 가시화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고,한국의 경제성장률 역시 1998년 외환위기 이후 22년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대가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축구산업도 경제위기로부터 자유롭지 않다. 세계 각국의 리그가 중단 또는 개막 연기 상태에 있다. 입장수입과 스폰서수입, 중계권료 등 각종 수입의 급격한 감소로 큰 손실이 발생한 각국 리그와 구단, 선수들은 자구책 마련에 분주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이탈리아 세리에A, 독일 분데스리가 등 유럽 축구리그의 상당수 구단과 선수들이 연봉 줄이기에 동참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FC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은 선수단과의 협의를 통해 연봉의 70% 삭감 결정을 내렸다. 

 

K리그 역시 위기상황이다. 연맹은 올해 K리그 전체의 매출 손실이 약 575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지난해 K리그 전체 매출의 약 15%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경기침체가 장기화될 경우 구단들이 모기업이나 지자체로부터 받는 지원금이 추가로 감소될 것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연맹은 이러한 K리그의 위기 상황에서 선수협이 먼저 리그와 구단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연봉삭감에 관한 협의를 제안해 온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합리적이면서도 실효성 있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하여 선수협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연맹은 코로나19로 초래된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정부, 지자체, 의료계 등 모든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K리그 구성원 모두가 코로나19가 조속히 진정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다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천호석 기자 intronews@intr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