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방법' 조민수-정지소, 대면 1초 전! 소름 끼치는 공포 쓰나미!
상태바
tvN '방법' 조민수-정지소, 대면 1초 전! 소름 끼치는 공포 쓰나미!
  • 승인 2020.02.24 2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tvN ‘방법’
사진 제공: tvN ‘방법’

 

[인트로뉴스- 오현석 기자]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 ‘방법’ 조민수가 정지소의 턱 밑까지 추격하며 보는 이의 심장을 죄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tvN 월화드라마 ‘방법’(연출 김용완/극본 연상호/제작 레진 스튜디오/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24일(월) 5회 방송에 앞서 쫓고 쫓기는 ‘10대 소녀 방법사’ 정지소(백소진 역), ‘악귀의 영적 조력자’ 조민수(진경)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조민수에게 역살을 맞은 정지소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관심은 최고조에 달한 상태.

 

이에 공개된 스틸에는 조민수, 정지소가 커튼 너머로 마주하는 소름 끼치는 공포의 쓰나미 전조를 예고한다. 이는 이상한 기운의 출처를 찾기 위해 직접 나선 조민수의 모습으로 그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반면 정지소는 커튼만 걷으면 정체가 발각될 절체절명 위기로 심장이 터질 듯 숨가쁜 긴장감을 선사한다.

 

특히 앞서 공개된 5회 예고편에서는 성동일, 정지소가 같은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내가 그 뒈진 놈 시체를 봐야 마음이 편해질 것 같은데”라고 섬뜩한 말을 건넨 성동일과 “물건으로 방법이 안 되면 직접 몸에 손을 대야 하는구나”라는 엄지원, 정지소의 의미심장한 대화는 충격적 전개를 암시하며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더욱이 성동일의 등 뒤에서 그에게 손을 뻗는 정지소와 심상치 않은 기운을 느낀 듯 고개를 돌리는 성동일의 모습이 동시에 포커싱되며 손만 뻗으면 닿을 거리가 긴장감을 솟구치게 해 5회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tvN ‘방법’ 제작진은 “성동일의 방법에 실패한 정지소가 역살을 맞으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고 운을 뗀 뒤 “특히 성동일, 조민수의 오른팔 김민재(이환 역), 이중옥(천주봉 역)이 성동일의 운전기사를 사주한 인물 등 주변인들을 찾아 나서면서 판을 뒤엎을 충격적인 반전도 기다리고 있을 것이니 지켜봐 달라”고 기대를 자극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방법’은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방법’ 5회는 오늘(24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오현석 기자 press@intr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