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원연합회, 잊혀진 전통 삼베길쌈 복원하여 다큐멘터리 제작
상태바
한국문화원연합회, 잊혀진 전통 삼베길쌈 복원하여 다큐멘터리 제작
  • 승인 2019.12.17 22: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원연합회는 잊혀진 전통 삼베길쌈을 복원하여 다큐멘터리를 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원연합회(회장 김태웅)이 주관한 지역문화콘텐츠의 개발사업은 지역의 역사와 가치를 재조명함은 물론, 현대적 가치로 재해석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번에는 강원 정선문화원이 기획한 ‘정선 전통 삼베길쌈’에 대해 소개한다.

강원도 정선군 남면 유평리는 전통 삼베길쌈의 전승마을이다. 이곳은 봄에 역씨를 파종하고, 여름에 삼을 수확하여 삼굿을 벌이고, 가을에는 삼을 말려 겨울에 삼베짜기를 하는 등 정선사람들의 삶은 4계절 내내 삼과 함께였다. 이곳은 조선 말 군수로 재직한 오횡묵도 총쇄록에 “정선 유평리 마을은 삼베가 좋다”며 극찬을 남길 정도로, 오래 전부터 삼의 질이 좋기로 유명했다. 정선이 지대가 높고 산간지방인데다 병충해가 없다는 지역적 환경이 잘 맞는 덕분이다.

이에 강원 정선문화원은 잊혀가는 조상들의 삼베길쌈의 전 과정을 이해하기 쉽게 구술 설명을 넣은 70분짜리의 영상물 ‘정선전통삼베길쌈 다큐멘터리’ 제작을 완료하여 배포를 앞두고 있다. 이번 영상물에서는 특히 삼을 찌는 전통과정인 전통삼굿을 담아 무형문화재로서의 가치도 확인할 수 있어 그 의미가 남다르다.

전통삼굿은 큰 가마를 만들어 돌을 쌓은 뒤 밑에서 불을 때 돌을 달군다. 그 돌의 열기로 삼을 말리는데, 그 과정이 너무 힘들어서 소멸되어 가고 있었던 것을 유평리 주민들이 힘을 합쳐 전통문화를 계승하기 위해 전승사업을 벌였던 것이다. 정선문화원은 이번 영상물을 통해 정선이 삼의 마을이라는 점을 알리고, 다양한 관광자원을 만들어 홍보하는 것은 물론 무형문화재로 지정받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본 결과물은 지역N문화에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한국문화원연합회는 지역N문화(nculture.org) 사이트에서 3000여건의 지역문화콘텐츠 열람과 지방문화원이 보유한 136만건의 자료를 조회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이 중 4만건은 전자화하여 내용을 열람할 수 있으며, 전자지도를 통해 지역 단위로 문화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인트로뉴스 뉴스팀 webmaster@intr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