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포토] 양자물리학 '다른 범죄 장르물과는 다르다'
상태바
[IR포토] 양자물리학 '다른 범죄 장르물과는 다르다'
  • 승인 2019.09.12 2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 '양자물리학’의 주역들

[인트로뉴스- 문태주기자]  영화 '양자물리학’의 주역들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의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빅엿을 날리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이다.

문태주 기자 mtj6080@intr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