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연예 · 스포츠 > 방송
‘위대한 쇼’ 노정의 엄마 선언으로 드러난 송승헌 부성! ‘흥미진진 가족스캔들’
황동인 기자  |  intronews86@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13:34:21
   

[인트로뉴스- 황동인기자] 송승헌이 노정의를 향해 눈물로 전한 부성이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지난 10일(화)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연출 신용휘, 김정욱/극본 설준석/제작 화이브라더스코리아, 롯데컬처웍스/기획 스튜디오드래곤) 5회는 위대한(송승헌 분)-사남매의 대국민 가족 코스프레에 휘몰아친 가족스캔들이 극에 쫄깃한 재미를 더했다. 특히 딸과 뱃속에 있는 아기를 지키기 위한 위대한 부녀의 선택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 날 한다정(노정의 분)의 엄마 되기 선언을 둘러싸고 위대한 부녀의 갈등은 최고조로 치달았다. 위대한은 “내 선택을 후회하지 않을 자신 있어요”라고 당차게 말하는 한다정에게 “전혀 준비 안 된 상태에서 애 낳으면 애도 부모도 인생 가시밭길 돼”라며 출산과 함께 가시밭길 인생을 걷게 될 딸을 향한 걱정과 울분을 토했다. 특히 한다정 남자친구 최정우(한상혁 분)는 다정의 임신으로 소속사 퇴출에 위약금까지 갚아야 하는 상황에 놓여 모두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강경훈(손병호 분)이 한다정의 임신 사실이 담긴 찌라시를 언론에 배포해 위대한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이후 “애들 단속 잘해라. 정치인 자식이 사고 치지? 그럼 자식 욕 안 해. 그딴 자식 둔 정치인을 욕하지. 국민 아빠가 국민 밉상 되는 거 순식간이야”라는 정한수(유성주 분)의 말처럼 위대한에게 모든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는 등 흥미진진한 극 전개와 함께 위대한의 선택에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됐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그려진 위대한의 파격 선택이 모두의 시선을 붙잡았다. 위대한은 “지난 방송에서 전 낙태는 죄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딸의 임신 사실을 안 저는 아이를 낳고 싶어 하는 딸에게 낙태를 권유했습니다. 아직 어린 딸의 미래도 걱정이 됐고 제가 감당하기에 너무 무겁게 다가왔기 때문이었습니다”라며 자신의 심정을 고백하면서 “헌데 제 딸의 말이 제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엄마처럼 자신도 배속 아기를 지켜주고 싶다고. 그래서 전 딸 아이의 선택을 따르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이 자리를 빌려 제 딸에게 말해주고 싶습니다. 내가 엄마 옆엔 있어주지 못했지만 네 옆엔 있어주겠다고”라며 딸을 향한 부성애를 드러내 보는 이를 뭉클하게 했다.

 

앞서 위대한은 두 번의 선택으로 인생에 전환점을 맞았다. 어릴 적 부모의 이혼으로 자신이 함께 살 부모를 고르는 첫 번째 선택과 생면부지 사남매의 아빠 되기를 결심한 두 번째 선택, 딸의 엄마 되기 선언을 허락한 세 번째 선택까지. 앞서 청년 임대아파트 맞불 시위에서 강경훈의 노련미에 맞서는 정치인 면모를 과시한 위대한이 이번에는 딸의 방패막이가 되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향후 위대한의 아빠 코스프레가 어떤 국면을 맞이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코믹 발랄 소동극에 감동도 있고 흥미롭다”, “송승헌 연기 매회 감탄하며 보는 중”, “앞으로도 송승헌-사남매 케미 기대할게요”, “엔딩 송승헌 감정 연기 좋고 뭉클했다”, “역시 송승헌 코믹 연기 지존”, “오늘 엔딩 송승헌 발언 코 끝 찡했다”, “스토리 전개 흥미롭네. 송승헌 국민 아빠 타이틀 제대로” 등 소감을 쏟아냈다.

싸이월드 공감
황동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132 4층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