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연예 · 스포츠 > 방송
‘타인은 지옥이다’가 우리의 공포를 자극하는 차별화된 방법
황동인 기자  |  intronews86@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9  14:17:10
   

[인트로뉴스- 황동인기자] ‘타인은 지옥이다’가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방식으로 우리의 공포를 자극, 차별화된 장르물로 호평을 얻고 있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 제작 영화사 우상, 공동제작 스튜디오N, 총10부작)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 지난 8월 31일 첫 방송을 시작한 이후, “파격적인 드라마다”, “오직 OCN에서만 볼 수 있는 장르물”, “심리를 조여 오는 공포를 몰입도 있게 풀어냈다”라는 평을 받으며 주말 밤을 서늘하게 수놓고 있는 바. 그간의 미스터리 장르물과는 차별화된 ‘타인은 지옥이다’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공포 자극법을 살펴봤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고시원에 모여 사는 살인마들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다. 서울 어귀, 겉모습만 보아서는 특별할 것 하나 없는 낡은 건물에 위치한 에덴 고시원. 천국을 뜻하는 이름과 달리 눈살이 절로 찌푸려질 정도로 허름하고 지저분한 시설과 정상적으로는 보기 힘든 입주자들이 실은 살인마 집단이었던 것. 윤종우(임시완)는 아무것도 모른 채 단지 월세를 아끼기 위해 제 발로 고시원에 들어가게 되고, 이후 이웃들의 수상한 면모를 감지하지만, 아직 그들의 진짜 정체는 모르는 상태다. 

 

내 이웃이 잔혹한 살인마라는 생각을 떠올리는 것은 쉽지 않을 터.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버린 유기혁(이현욱)과 안희중(현봉식), 그리고 자살인지 실종인지 모호한 303호에 살던 외국인의 행방이 ‘혹시’하는 종우의 의심을 증폭시키지만, 지금까지의 종우가 마주하고 있는 공포는 보다 심리적이다. 누군가 내 공간을 침해하고 있는 것 같다는 의심, 나를 바라보는 불쾌한 시선, 그리고 친절하지만 어딘가 섬뜩한 서문조(이동욱)의 존재 등이 종우의 신경을 자극하기 때문. 차곡차곡 쌓인 심리적 요인들은 종우의 꿈을 어지럽히고, 나아가 그를 잠식하고 있다. 쫓고 쫓기는 추격전 없이도, 얇은 벽 하나 사이에 존재하는 살인마들이 선사하는 공포로 인해 시청자들 역시 매 순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시간들로 몰입해간다.

 

고시원 밖의 종우의 이야기는 지극히 일상적이지만, 그래서 더 의식하지 못했던 또 다른 공포를 보여준다. 사사건건 시비로 스트레스를 선사하는 직장 동료 박병민(김한종)과 상대의 기분을 전혀 배려하지 않은 채 종우의 사생활을 아무렇지도 않게 들먹이는 신재호(차래형) 등 누구나 한 번쯤 경험했을 사회생활의 면면들이다. 심지어, 종우의 여자친구인 지은(김지은)에게 교묘하게 분노를 일으키는 직장 상사 한고은(송유현)까지, 현대인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일상의 분노를 유발한다. 이를 통해 점차 변해가는 종우의 모습은 타인이 선사하는 지옥이 얼마나 무서운 공포일 수 있는지 시사하고 있다. 

 

윤종우라는 평범한 사회 초년생이 파격적인 비일상과 누구나 공감 가능한 일상의 경계에서 겪고 있는 공포의 완벽한 조화가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영상 속으로 녹아들어간 ‘타인은 지옥이다’. 단순히 ‘무섭다’는 감정을 넘어, 현대인의 공감대까지 불러일으키며 잘 만들어진 차별화된 미스터리가 무엇인지 제대로 선보이고 있다. 

싸이월드 공감
황동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132 4층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