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연예 · 스포츠 > 방송
‘악플의 밤’ 장수원 공유-김선아 연영과 동문?
황동인 기자  |  intronews86@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6  14:26:23
   

[인트로뉴스- 황동인기자] ‘젝스키스’ 장수원이 JTBC2 ‘악플의 밤’에서 반전 이력을 공개한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16일) 방송될 9회에는 ‘전설의 아이돌’ 젝스키스의 장수원과 ‘엄친아’와 ‘어리바리’를 오가는 매력부자 존박이 출연해 찜통 더위를 날릴 정도로 쿨한 악플 낭송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장수원이 충격적인 과거가 공개해 모든 출연자들을 경악케 했다. ‘로봇연기 창시자’ 장수원이 무려 연극영화과 출신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 심지어 장수원은 “배우 공유가 연영과 1기, 내가 2기였다”며 연기파 공유-김선아와 대학 동문이라고 덧붙여 충격을 배가시켰다. 이에 김종민은 “연기 안 배웠냐?”며 의아함을 드러냈고 이에 장수원은 “연기를 못해서 연출로 빠졌다”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배꼽잡게 했다는 후문.

 

또한 장수원은 희대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괜찮아요? 많이 놀랐죠?’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컷 소리가 났는데 스태프들의 동공이 흔들리고 분주하더라. ‘뭔가 잘못된 것 같다’고 느꼈다”며 당시 상황을 리얼하게 묘사해 웃음을 자아냈다.덧붙여 장수원은 “여러 번 찍어도 나아지지 않을 거라는 메인 감독님의 판단 하에 촬영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사실 NG도 크게 없었다”며 예상치도 못한 반전 비화를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

싸이월드 공감
황동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132 4층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