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연예 · 스포츠 > 방송
호텔 델루나 이지은 “내 옆에 있으면 안전해”
황동인 기자  |  intronews86@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4  14:44:58
   
 

[인트로뉴스- 황동인기자] 화려한 실체의 베일을 벗은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첫 회에서 장만월(이지은)에게 특별한(?) 생일 선물을 받은 구찬성(여진구). 그건 바로 귀신을 볼 수 있는 눈이었다. 

 

오밤중에 선글라스를 쓴 여자를 보며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눈 없는 귀신이었고, 그것도 모자라 따라다니기까지 했다. 귀신만 보면 까무러치는 마음 연약한 구찬성에겐 일상이 공포 그 자체가 됐다. 그럼에도 위기에 처한 장만월을 구하고, 그녀가 자신을 포기해줄 마지막 기회까지 놓쳐버린 구찬성.참으로 안된 운명이지만, 시청자들에겐 짜릿한 설렘을 선사했다.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2회 예고 영상은 구찬성의 인생을 망치고 그를 구원하러 나선 장만월의 이야기가 예고돼 기대를 폭발시킨다. 결국 구찬성이 근무하는 호텔까지 따라온 ‘선글라스 귀신’. 구찬성은 시도 때도 없이 나타나는 귀신에 놀라고, 수영장에 몸을 던지기까지 했다. 그래서 장만월에게 “그런 게 보이는 데 내가 어떻게 정상적인 생활을 합니까”라고 따지기도 했다. 장만월은 “내 눈 원래대로 돌려놔요!”라는 구찬성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은 듯 보였다. 오히려 자신이 하버드 MBA를 나온 재원이라는 구찬성에“너 이제 귀신 보잖아”라고 무심히 말할 뿐.

 

그런데 영상 말미, 무언가에 쫓기는 구찬성에게 손 내미는 여자가 있었다. 바로 귀신을 볼 수 있게 한 장본인 장만월. 이와 더불어 오늘(14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매 순간 위험천만한 일상이 소스라치게 무서워 잔뜩 겁을 먹은 구찬성과 그를 덤덤하게 구원해주러 온 장만월이 담겼다. 자신의 인생을 망쳤지만 “내 옆에 있으면 안전해”라는 그녀의 손을 잡을 수밖에 없는 구찬성은 결국 델루나의 지배인이 되는 걸 선택하게 될까.

 

장만월의 괴팍한 카리스마와 구찬성의 연약美가 펼쳐질 tvN ‘호텔 델루나’ 제2회, 오늘(14일)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싸이월드 공감
황동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132 4층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