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연예 · 스포츠 > 방송
‘태양의 계절’ 최성재, ‘제왕의 사주’ 가진 철부지 재벌 3세로 변신티 없이 해맑은 순애보 재벌남으로 매력 발산 예고
문태주 기자  |  mtj6080@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7  08:54:41
   
▲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인트로뉴스 - 문태주 기자] ‘태양의 계절’ 최성재가 ‘제왕의 사주’를 가진 철부지 재벌 3세로 변신했다. 티 없이 해맑은 순애보 재벌남으로 매력 발산을 예고하며 올봄부터 가을까지 여심을 제대로 저격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오는 6월 초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측은 17일 양지그룹의 재벌 3세로 매력을 발산할 최성재의 최광일 캐릭터 스틸 컷을 대 공개했다.

‘왼손잡이 아내’ 후속으로 방송될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 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으로 낭만적인 성공담이 담길 예정이다.

최광일은 양지그룹의 후계 1순위로 외조부인 창업주 장회장의 일생의 바람에 따라 철저한 계획 하에 ‘제왕의 사주’를 받아 태어난 인물. 장회장의 첫째 딸인 장정희와 사위 최태준의 아들로 ‘광일’이라는 이름은 ‘빛나는 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양지그룹을 물려 받을 유일한 후계자로 키워진 최광일은 태생과 다르게 빈틈이 있는 인물이다. 재벌가 후계 수업을 받고 자랐지만, 철부지 반항아처럼 조금은 순수한 언사와 행동으로 반전 매력을 뽐낼 것을 예고하고 있어 관심을 끈다.

무엇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최광일의 다양한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누군가를 바라보며 반짝이는 미소를 짓는 것도 잠시, 또 다른 이를 향해서는 날카로운 눈빛을 뿜어내면서 극명한 온도 차를 보이고 있는 것. 특히 어머니 옆에서 조금 위축된 그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양지그룹의 후계자로 길러진 최광일에게는 철부지 반항아가 될 수밖에 없었던 아픔이 있다. 또 아버지인 양지그룹의 사위 최태준으로 인해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후계자 승계 싸움의 한복판에 서고, 한 여자를 사랑하게 되면서 ‘각성’하는 등 드라마틱한 변화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같이 드라마틱한 반전을 가지고 있는 최광일 역할은 최성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로 다가갈 것을 예고하고 있다. ‘왜그래 풍상씨’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린 최성재는 싱크로율 200%의 최광일 캐릭터를 통해 ‘안아주고 싶은’ 남자의 매력을 발산하며 제대로 이름을 각인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뿐만 아니라 어머니 장정희 역의 이덕희와의 케미에 대한 기대도 크다. 최성재는 ‘왜그래 풍상씨’에서 이덕희의 유일한 희망인 하나뿐인 아들로 호흡을 맞췄던 바, 이번 ‘태양의 계절’에서는 어떤 모자 관계를 보여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태양의 계절’ 측은 “재벌가 후계자로 키워진 최광일이 어떤 아픔과 사연을 가지고 있을지, 최성재가 보여줄 안아주고 싶은 재벌 3세 철부지 반항아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가 함께하는 ‘태양의 계절’은 6월 초 KBS 2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싸이월드 공감
문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132 4층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