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연예 · 스포츠 > 음악
트와이스, 4월 22일 신곡 'FANCY'로 컴백
문태주 기자  |  mtj6080@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8  07:23:21
   
▲ 사진 제공: JYP엔터테인먼트

[인트로뉴스- 문태주기자] 트와이스가 4월 22일 미니 7집 타이틀곡 'FANCY(팬시)'로 컴백한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8일 0시 JYP와 트와이스 공식 SNS 채널에 트와이스의 새 앨범 'FANCY YOU(팬시 유)' 콘셉트를 짐작케하는 단체 티저 이미지 3장과 2019년 월드투어 일정을 담은 이미지를 공개하며 컴백을 알렸다.


이에 따르면 트와이스의 7번째 미니앨범명은 'FANCY YOU'. 이번에 공개된 'FANCY YOU' 단체 티저는 밝고 강렬한 색감의 패션을 소화한 아홉 멤버들이 저마다 개성과 매력을 뿜어내고 있어 시선을 붙잡는다.


타이틀곡 'FANCY'는 화려하고 매혹적인 콘셉트를 내세운 곡. 트와이스는 'FANCY'를 통해 원스(팬덤명)와 대중의 마음을 다시 한 번 사로잡을 전망이다.


아울러 트와이스는 단체 티저와 함께 2019 월드투어 일정을 발표해 국내외 팬들을 설레게 했다.


'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공지 이미지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5월 25~26일 양일간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6월 15일 방콕, 29일 마닐라, 7월 13일 싱가포르, 17일 로스앤젤레스, 19일 멕시코시티, 21일 뉴어크, 23일 시카고, 8월 17일 쿠알라룸푸르까지 북미 4개 도시를 포함, 전 세계 9개 도시서 10회 단독 공연을 펼치며 'K팝 원톱 걸그룹'의 위상을 뽐낸다.


트와이스는 6일 나고야돔을 끝으로 K팝 걸그룹 최초로 일본 돔투어를 성료하고 화제를 모았다. 지난달 20일과 21일 교세라돔을 시작으로 'TWICE DOME TOUR 2019 “#Dreamday"(트와이스 돔 투어 2019 "#드림데이")'라는 타이틀로 오사카, 도쿄, 나고야 3개 도시서 5회 공연의 돔투어를 펼쳐 22만 관객과 만났다.


이번 돔투어는 'K팝 걸그룹 최초' 기록뿐만 아니라 '해외 아티스트 사상 데뷔 후 최단기간 도쿄돔 입성', '일반 티켓 예매 오픈 1분여 만에 전회 매진' 등 K팝의 새 역사를 쓰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특히 나고야돔 공연 종료 후에는 일본 차기작 발매 정보가 깜짝 공개돼 이목을 모았다. 트와이스는 7월 17일 일본 싱글 4집 'HAPPY HAPPY(해피 해피)', 24일 싱글 5집 'Breakthrough(브레이크스루)'를 발매한다. 해외 아티스트로는 이례적으로 '2주 연속 싱글 발표'라는 프로모션을 펼치면서 상반된 매력을 과시함과 동시에 트와이스가 가진 저력을 효과적으로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트와이스는 컴백 콘셉트를 담은 각양각색의 티징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원스와 소통할 예정이다. 미니 7집 'FANCY YOU'와 타이틀곡 'FANCY'는 2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고, 앞서 9일부터 신보 'FANCY YOU' 예약판매가 진행된다.

싸이월드 공감
문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132 4층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