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라이프 > 방송/연예
방용훈 아내 투신, 한참 울었다
인트로뉴스  |  press@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6  13:14:30

-방용훈 아내 투신 pd수첩 파헤처

-방용훈 아내 투신 얼마나 무서웠을까 생각

   
▲ 사진 : 방송캡쳐

[인트로뉴스=송다영 기자] 방용훈 아내 투신, 한참 울었다

방용훈 아내 투신이 누리꾼들의 관심선상에 올랐다.

왜냐하면 ‘PD수첩’이 코리아나 호텔 사장 방용훈 아내 투신 사건에 대해 다뤘기 때문이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조선일보 대주주이자 코리아나 호텔 사장 방용훈 아내 이미란이 투신한 사안을 추적했다.

제작진은 사건 관계자들의 증언과 검경 진술 조서 심층 분석을 통해 방용훈 아내 이미란 투신 자살 사건을 추적했다.

이미란의 친오빠 이승훈 씨는 당시 동생이 투신 자살했던 강에서 배를 타고 현장을 둘러보며 “지금도 여길 보면 무섭다. 그날 밤 동생이 얼마나 무서웠을까 그런 생각이 든다”라며 “지금도 2년 반이 지났는데도 여길 다시 보고 싶진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승훈 씨는 변사체로 발견된 동생의 시신에 대해 “그때 보고 한참 울었다. 지금 (한강을) 보니까 또 떠오른다”라며 울먹였다.

앞서 2016년 9월 1일 새벽, 이승철 씨는 이미란 씨로부터 한 통의 음성 메시지를 받았다.

“너무 죄송해요. 어떻게든지 살아보려고 애썼는데. 조선일보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어요? 겁은 나는데 억울함을 알리는 방법이 이것밖에 없어요.”

휴대전화에는 남편이 없앨까 봐 보낸다며 유서를 찍은 사진도 전송됐다.

다급히 실종신고를 했으나 그녀가 전화한 방화대교에는 차량만이 있었고 7장의 유서가 발견됐다. 다음 날 오전 11시경, 이미란 씨의 변사체가 가양대교 인근에서 발견됐다.

유서에는 방용훈 사장에게 학대당했다는 고백부터 자녀들에 의해 사설 구급차에 실려 집에서 쫓겨났다는 내용이 들어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싸이월드 공감
인트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132 4층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