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유발정보, 온라인에서 사라진다
상태바
자살유발정보, 온라인에서 사라진다
  • 승인 2019.01.15 1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위험자 구조 및 자살시도자 등의 지원 확대 등 자살예방법 개정안 공포
▲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포스터

[인트로뉴스 - 오현석 기자] 보건복지부는 자살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8일 국무회의에서 통과되어 15일 공포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는 자살예방을 위한 기존의 선언적 규정을 보다 실효적 내용으로 개선하기 위해 온라인 상 자살유발정보를 불법정보로 규정하고, 유통금지 위반 시 처벌 규정을 두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보건복지부 장영진 자살예방정책과장은 “개정된 자살예방법을 통해 자살위험자를 보다 신속하게 구조할 수 있게 됐다”라고 하면서, “온라인 자살유발 정보로 인한 모방 자살을 방지하고, 지상파 방송에서 자살예방 상담전화를 안내하는 등 자살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한편, “향후에도 자살의 원인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자살률 감소를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오현석 기자 webmaster@intr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