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라이프 > 사회/일반
강릉 숭어 떼, CG 아닙니다~
인트로뉴스  |  press@intro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9  17:05:39
   
▲ 보도 캡처

[인트로뉴스=송다영 기자] 강릉 숭어 떼 장관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8일 강원도 강릉 한 해변에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의 숭어 떼가 나타나자 지역 주민과 관광객들이 탄성을 질렀다. 숭어 떼가 파도를 거슬러 헤엄치는 모습은 마치 서핑을 즐기는 듯했다. 

방파제 위의 관광객들은 너울이 일 때마다 나타나는 숭어 떼를 보면서 “파도 타는 물고기는 태어나서 처음 본다”며 탄성을 질렀다.

엄마 손을 잡고 이를 지켜보던 어린이는 “아쿠아리움에서 본 물고기들 같다”고 감탄하며 동해안이 선물한 천연 수족관을 즐겼다.

갑자기 나타난 숭어 떼에 탄성을 지른 이들은 관광객뿐만이 아니었다.

방파제 위의 낚시꾼들도 팔뚝만 한 숭어가 주는 손맛에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이들은 갈고리 모양의 홀치기 낚시를 던지는 족족 숭어를 낚아 올리며 손맛을 즐겼다. 준비한 통이 금방 숭어로 가득 차자 구경꾼에게 고기를 나눠주기도 했다.

한 낚시꾼은 “여름 숭어는 개도 안 먹는다지만 겨울 숭어는 씨알이 굵고 살이 달콤하기 그지없다”며 “강릉이 숭어가 많이 나기로 유명하지만 이렇게 우글거리는 모습은 본 적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국립수산과학원 관계자는 “숭어는 주로 봄철에 무리 지어 회귀하는 습성을 보인다”며 “1월에 해변에서 숭어 떼를 관찰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싸이월드 공감
인트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132 4층 | 대표전화 : 070-7767-0101 | 제호 : 인트로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436 | 등록연월일 : 2008년11월17일 | 편집·발행인 : 오현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현석
Copyright © 2008 인트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ntronews.net
인트로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